가난이 죄여

유머

가난이 죄여

TOP관리Kai 0 82 0 0

밤이 깊어 흥부네 식구들이 잠자리에 들었다. 

변함없이 흥부가 제일 오른쪽,그 다음 흥부 마누라.

그리고 큰아들부터 순서대로. 잠시 후,갑자기 

그 생각이 난 흥부는 아이들이 잠든 것을 확인하고

 마누라와 밤일을 시작햇다. 근데  그것이 좀 소란스러웠는지 

갑자기 천정에 매달아 놓은 커다란 메주 한 덩이가큰아들 머리에 쿵 하고 떨어졌다,  

깜짝  놀란 흥부가 돌아보니 큰아들은 충격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쿨쿨 자고 있었다. 

흥부는 안도의 한 숨을 쉬고 다시 마누라에게 다가섰다. 그때 흥부 마누라가 흥부를 째려보며 말했다.


'그만해유! 애 잡겄슈!'

0 Comments